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청색성장시대! 21세기 지구의 마지막 프론티어이자 신성장동력인 해양의 모든 정보를 담았습니다.
해양과학과 기술

 

 

최근 첨단과학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해양자원의 이용이 경제적이고도 지속 가능한 방향으로 확대되고 있다. 우선 해양구조물, 선박, 심해잠수정 등의 분야에서 기술발전이 가속화 되고 있으며, 무인선박(Unmanned Surface Vessel), 선박표면 오염방지 재표기술, 쇄빙선 등과 관련된 기술이 진일보 하고 있다.

 

다음으로 해양자원의 이용에 있어서도 메탄수화물, 망간단괴 채굴, 해양심층수 이용, 조류, 조력, 파력, 온도차, 해상풍력 등을 활용한 발전, 해양생물을 이용한 펄프 등 다양한 소재개발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리고 해양의 다양한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생명공학 기술도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바닷물에 분해되는 플라스틱, 해양생태모니터링장비, 탄소흡수 및 저장기술 등의 개발과 해양오염방제기술이 개발되고 있는 등 기술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다.

 

<동해 가스전>

 

바다는 미래 자원의 보고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해 100여 년 정도 늦게 해양과학기술 연구를 시작했지만, 이 분야에 있어 세계 15위를 차지할 정도로 급속한 성장을 이루어냈다. 우리나라의 해양과학 기술력으로 해양 광물 자원을 개발하고, 해양 생물을 연구하여 신약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6000m 깊이까지 들어갈 수 있는 심해 잠수정, 쇄빙선 등을 만들어 심해와 극지방 연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는 해양과학 기술이 그야말로 절실하다. 우리의 바다가 오염과 수산자원 고갈로 위기를 겪고 있는 요즘, 해양과학 기술을 통해 풍족한 수산자원 획득 방법을 개발하고, 깨끗한 해양 환경을 만들고, 해양생태계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조력발전을 이용한 전기의 생산, 해양 재난을 예방, 방재하는 기술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해양과학기술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특히 해양자원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메탄 하이드레이트는 얼음 속에 메탄이 들어 있어 ‘타는 얼음’이라고 불리는 고체 연료이다. 메탄 하이드레이트는 바닷속 미생물이 썩으면서 생긴 메탄이 높은 압력에 의해 물과 함께 얼어붙어 만들어진 것으로 겉모습은 드라이아이스와 비슷한데, 드라이아이스는 불에 타지 않지만 메탄하이드레이트는 불을 붙이면 활활 타오른다. 이것은 물 분자 사이에 얼어서 갇혀 있는 메탄 가스가 연소하기 때문에 얼음이 불에 타는 마술과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이다.

 

<메탄하이드레이트>

 

메탄하이드레이트는 알래스카, 시베리아, 극지방의 수심 500m 이상인 바다 속 깊은 곳에 매장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울릉도와 독도 부근 해저에도 6억톤에 이르는  메탄하이드레이트가 매장되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는데 이는 우리나라에서 30년 동안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양이다.


또한 바다에는 약 1만 7천여종의 식물과 약 15만 2천여종의 동물이 살고 있다. 지구 생물 종류의 80%가 사는 바다는 에너지 저장고이자, 해양오염을 해결할 유일한 곳으로 세계 선진국들이 서로 개발하려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네이처"지는 육상 생태계의 연간 총 가치를 10조 6천억 달러로 평가한 반면, 해양 생태계의 연간 총 가치는 그 2배 이상 되는 22조 6천억 달러로 평가했다. 

또한 광물 매장량의 이용가능 기간을 육상의 경우 40~110년에 불과하지만, 해양은 200년에서 1만년까지로 추정했다. 이를 통해 우리는 해양자원의 높은 가치와 바다의 무궁무진한 개발 잠재력을 엿볼 수 있다. 

 

※ 본 원고는 우리 재단이 2010년-2011년 추진한 "해양교육교재 개발" 및 "해양교육 교과관련 콘텐츠 개발" 사업의 성과물을 기초로 작성되었습니다.